국제
2020년 02월 13일 11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3일 11시 50분 KST

WHO가 일본 정부에 "크루즈선의 자유 입항을 허가하라"고 촉구했다

적절한 조처를 요구했다.

ASSOCIATED PRESS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세계보건기구(WHO)가 탑승객 중 확진자가 발견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사태에서 촉발된 대형 선박의 입항 불허 움직임에 대해 협조를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기자회견에서 ”어제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밖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 48명 중 40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그는 ”우리는 모든 승객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일본 정부와 국제해사기구(IMO), 선주 등과 지속적으로 접촉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일본 크루즈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다른 크루즈선 3척이 통행에 문제를 겪었다며 ”증거에 기반한 위험 평가는 없었다”고 꼬집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제보건규정’(IHR)에 따라 IMO와 선박의 자유로운 입항 허가와 모든 여행객을 위한 적절한 조처의 원칙을 강조하는 공동 선언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코로나19 확산 우려 탓에 일본을 포함한 5개국으로부터 입항을 거부당한 크루즈선 ‘웨스테르담’ 호를 받아들인 캄보디아에는 감사를 표했다.

그는 ”이것은 우리가 지속해서 촉구해온 국제적 연대의 한 사례”라며 ”지금은 낙인이 아니라 연대를 위한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