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3일 09시 33분 KST

"이 식당은 평가를 하고 싶지 않습니다" : 백종원이 평가 거부한 백반집 (영상)

"요새 이런 식당이 없다"

SBS

오랜만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감동을 주는 식당이 출연했다.

서울 공릉동 기찻길 골목편을 시작한 12일 방송에서는 테이블 4개만 있는 아담한 찌개 백반집이 출연을 시작했다. 모녀가 함께 장사하는데 6000원의 가격에 밥-국-메인 요리-밑반찬 8개가 정갈하게 제공된다.

대부분의 손님이 단골인 이 식당은 단골의 식성에 따라 좋아하는 반찬을 더 주고, 손님이 알아서 장부를 기입하고, 손님이 주인의 손녀딸과 수다를 나누고 용돈도 건네는 흐뭇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식당을 운영하는 이들은 배달시킨 손님들이 따뜻한 밥을 먹을 수 있도록 택시까지 타고 가서 음식을 건네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이 집에 걱정이 있다면, 그간 건설 현장 노동자들에게 음식을 판매해 왔으나 이들이 빠져나가면서 함께 손님이 줄어든 것이다.

백종원은 ”요새 이런 식당이 없다”며 감동한 모습을 보이다, 다음 주 예고편에서는 ”이 식당은 평가를 하고 싶지 않다”며 평가를 거부하는 모습이 예고됐다. 보기만 해도 따뜻함이 전해지는 감동적인 식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