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12일 17시 11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소비 심리 부양 차원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로 인한 민생경제 위축 우려가 커지는 것을 감안한 현장방문이다. (청와대 제공) 2020.2.1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남대문 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들을 격려했다.

남대문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방문객이 크게 줄어든 상황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시장 방문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소비 심리를 부양하기 위한 현장 행보다.

문 대통령은 어묵집, 떡집, 인삼가게 등을 방문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로 인한 민생경제 위축 우려가 커지는 것을 감안한 현장방문이다. (청와대 제공) 2020.2.12/뉴스1

문 대통령은 특히 인삼가게를 찾아서는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을 위한 홍삼 제품을 주문하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코로나19를 관리 대응해오고 있다.

홍삼액기스를 보여달라고 먼저 요청한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의 모든 직원이 먹을 수 있게끔 보내려고 한다”며 한 박스당 30포가 들어있는 홍삼스틱 30박스를 구입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사태로 인한 민생경제 위축 우려가 커지는 것을 감안한 현장방문이다. (청와대 제공) 2020.2.12/뉴스1

시장 곳곳을 둘러본 문 대통령은 시장 상인들로부터 직접 고충을 들었다. 동행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기부가 진행하는 특별융자 등의 정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가장 중요한 것은 정부의 지원보다도 국민들이 하루 빨리 과도한 불안감을 떨쳐내고 일상활동, 특히 경제활동, 소비활동을 활발하게 해주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지 않겠냐”며 ”이런 캠페인을 위해서 또 국민들께서 전통시장을 다시 많이 찾아주시길 바라는 마음으로 오늘 방문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