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11일 17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1일 17시 49분 KST

선정성 지적 받아온 '왕비의 맛' 광고가 유튜브 비롯한 모든 플랫폼에서 퇴출된다

AV 배우를 모델로 쓰기도 했다

'왕비의 맛' 광고

성상품화가 심하고 선정적인 광고로 논란이 된 중국37게임즈 ‘왕비의 맛’의 광고가 삭제된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유튜브 등 플랫폼사업자에 ‘왕비의 맛’ 광고를 차단하라는 시정권고를 내렸다고 11일 밝혔다.

게임물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왕비의 맛 광고에서 5건의 광고 위반사례가 적발됐고 지난주 시정권고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라며 ”이번주 중 각 플랫폼에서 광고가 모두 삭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게임 ‘왕비의 맛’ 광고는 딸기맛 등 여성을 맛에 빗대고 특정 신체 부위를 부각시키는 야한 광고로 논란이 돼왔다. 청소년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페이스북 ‘왕비의 맛’ 계정에 접속하면 AV배우를 광고모델로 기용했단 글을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자극적인 사진과 문구로 여성을 성상품화홰 게임을 홍보하고 있다.

페이스북 '왕비의 맛' 계정 캡처

게임물관리위원회는 이번 시정권고의 주 이유로 ‘높은 선정성‘과 ‘허위 광고‘를 들었다. 현재 ‘왕비의 맛‘을 포털에서 검색하면 ‘청소년 이용불가’로 분류되지만 구글플레이 등 실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 받는 곳에선 ’15세 이용가’라 적혀 있다.

관계자는 ”‘왕비의 맛’은 15세 이용등급의 게임이나 등급에 맞지 않는 높은 선정성과 게임에 없는 기능을 있는 것처럼 허위로 광고했다”라며 ”게임 광고 쪽이 선정성 등 논란이 많은 만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