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1일 15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1일 15시 46분 KST

아카데미 시상식 후 봉준호의 '기생충'에 나타난 오스카 효과

Oscar Bump!

NEON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수상한 영화들이 얻는 경제적인 효과를 오스카 범프(Oscar Bump)라고 부른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을 차지했다. 구체적으로 어떤 오스카 범프를 누릴 지는 알 수없지만, 일단 극장 수익은 늘어날 전망이다. 시상식 후 ‘기생충’의 북미 상영관이 2배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2월 11일,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인 네온(NEON)은 ‘기생충’의 상영관을 2,000여개로 늘렸다.

‘기생충‘은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개봉한 후 현재까지 약 3천553만 달러(421억원)의 티켓 수입을 거뒀다. 지난 주말 ‘기생충’은 1,060개 상영관에서 상영됐고, 160만 달러의 수익을 거뒀다.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는 대부분 시상식 후 눈에 띄는 수익 상승을 기록한다.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지난해 작품상 수상작인 ‘그린북‘은 시상식 후 18%의 수익이 상승했다. ‘아티스트‘는 29%, ‘문라이트’는 20.2%의 상승을 기록한 바 있다.

‘기생충‘이 현재까지 미국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역대 북미에서 개봉한 외국어 영화들 가운데 6번째다. 1위는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으로 약 128만 달러를 벌어들인바 있다. 2위는 로베르토 베니니의 ‘인생은 아름다워‘, 3위는 장이모 감독의 ‘영웅‘이다. 4위는 유지니오 델베즈의 ‘사랑해, 매기‘, 5위는 기예르모 델토로의 ‘판의 미로’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