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1일 13시 09분 KST

전도연이 '최고의 여배우' 칭찬에 봉준호 언급하며 한 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관련 인터뷰에서.

뉴스1
뉴스1
뉴스1

배우 전도연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우수작품상 등 4관왕을 차지하게 된 것에 대해 ”아카데미를 꿈꾸게 됐다”며 축하의 뜻을 밝혔다. 

전도연은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 관련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라는 칭찬에 ”최고 얘기를 하지 말라. 봉준호 감독님을 보고 난 갈길이 멀구나 싶었다. 오늘은 신인 같은 마음으로 이 자리에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 세상과는 다른 세상 이야기 같다. 그럴 수 있겠구나 싶었다. 나도 꿈을 꾸는 배우가 됐다”며 ”윤 선생님(윤여정)과 아카데미 가야지. (최고의 배우보다는) 최고를 ‘꿈꾸는’ 여배우인 것”이라고 밝혔다. 

전도연은 ‘기생충’의 수상이 자신의 일처럼 기쁘다고 했다. 함께 영화를 한 동료들의 성공일 뿐 아니라 한국 영화 산업에서도 중요한 위치를 차지할만한 사건이기 때문이다. 

그는 ”아카데미 수상에 너무 놀랐다. ‘기쁘다 대단해‘라고 생각했다. ‘기생충’이 칸에서 상 받았을 때 아침에 샴페인을 땄다. 너무 대단해서. 감독님한테 문자도 보냈다. 송강호씨에게도 너무 축하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생충‘이 계속 큰 상을 받고 있고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악’ 소리도 안 날 만큼, 믿기지 않는 그럴만큼 대단한 일인 것 같다. 그러면서 또 하나는 아까 얘기했듯이 기회는 열리고 있구나, 누군가가 그런 것들을 하고 있구나 싶다. 전도연도 그때 칸에서 상 받았을 때 (더 잘 하지)못 했지만, 우리는 계속 그 길이 열리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카데미는 다른 세상 얘기라고 했지만 다른 세상의 얘기가 아니고 우리에게든, 다른 사람에게든 꿈을 꿀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이다. 그게 현실화 되기가 쉽지 않다. 어마어마하다, 너무 축하한다 기쁘다 소리도 안 나올 만큼 어마어마하고 역사적이다”라고 덧붙였다. 

전도연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 과거를 지우고 새 인생을 살기 위해 남의 것을 탐하는 연희 역을 맡았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절박한 상황 속에서 서로를 속고 속이며 돈 가방을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소네 케이스케 작가의 동명 일본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한편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오는 19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