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1일 14시 32분 KST

'기생충' 측이 이하늬-공효진 오스카 애프터 파티 참석에 밝힌 입장

앞서 두 사람은 현장서 '기생충' 팀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공효진 인스타그램
봉준호 감독, 배우 공효진-이하늬

 

배우 이하늬와 공효진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애프터 파티에서 영화 ‘기생충’ 팀과 어울린 사진을 올렸다가 비난 여론에 휘말렸다. 이에 ‘기생충’ 측은 ”두 사람은 저희가 초대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기생충’ 측 한 관계자는 11일(이하 한국시각) OSEN에 “‘기생충’에 나온 배우들과 두 사람(이하늬, 공효진)이 친한 데다 때마침 미국에 있다기에 파티장소로 오라고 했다”고 알렸다.

앞서 1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 등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사상 최초 오스카 4관왕에 등극했다. 이에 ‘기생충’의 주역들은 물론 한국 영화인과 관객들도 함께 기뻐했다.

이날 현지에서는 ‘기생충’ 배우진과 제작진이 새벽까지 축하파티를 즐겼다. 영화에 출연하지는 않았으나 이하늬와 공효진도 파티에 참석해 기쁨을 함께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두 사람은 각각 인스타그램에 현장 사진을 게재했다.

이를 두고 국내 일부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난데없는 설전이 벌어졌다. 이하늬와 공효진이 대체 무슨 자격으로 ‘기생충’ 축하파티에 갔느냐는 것이다. 문제 될 것 없다는 대다수의 반응을 누르고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몇몇 네티즌들은 이하늬와 공효진의 인스타그램을 찾아가 십자 포화를 날렸고, 이하늬는 ″죄송하다”는 글을 올리며 오스카 애프터 파티 게시물들을 전부 삭제했다.

하지만 OSEN에 따르면 ”자연스러운 일이었는데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는 것이 ‘기생충’ 측의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이하늬와 공효진은 ‘기생충‘에 나온 이선균과 MBC ‘파스타’를 함께 촬영했으며, 또 공효진은 이정은과 KBS 2TV ‘동백꽃 필 무렵’을 찍었다며 두 사람과 ‘기생충’ 팀 일부 배우들과의 인연을 짚기도 했다. 타국에서 축하를 주고 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파티를 즐겼다는 설명이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