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0일 17시 4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1일 17시 47분 KST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수상 무대에서 박소담이 챙긴 한 사람 (사진, 영상)

국제장편영화상, 각본상, 감독상, 작품상을 받았다

Arturo Holmes via Getty Images
작품상 시상자인 제인 폰다가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기생충' 배우와 제작진들을 환영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미국 개봉 후 외국영화로서는 이례적으로 열광적인 반응을 불러일으킨 ‘기생충’이 9일(현지시각) 열린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무려 4개 부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아카데미 최고상이자 마지막 시상부문인 작품상 수상을 위해 ‘기생충’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무대에 올라있는 동안, 매의 눈을 가진 영화팬들에게 포착된 한 장면이 있었다. 출연배우 박소담과 박명훈, 제작자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와 ‘기생충’ 팀의 통역가 샤론 최 사이에서 나온 장면이다.

abc 중계화면

먼저 샤론 최, 곽 대표와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던 박소담이 바로 옆에 서서 오스카 트로피를 들고 있던 박명훈에게 무언가를 말한다. 이에 박명훈이 트로피를 건네고, 샤론 최가 잠시 트로피를 들었다가 다시 곽 대표 쪽으로 건네주는 장면이다.

abc 중계화면
abc 중계화면
abc 중계화면
abc 중계화면
abc 중계화면

″소담이 섀런 최에게 상을 잡게 해주다. 가족이야.”

아래에서 ‘기생충’ 작품상 수상 순간의 영상을 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