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10일 14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0일 14시 50분 KST

'기생충' 아카데미 수상에 발끈한 한 미국 기자에게 쏟아진 트위터 반응들

2020년 아카데미 4개 부문 수상

Chris Pizzello/Invision/AP
작품상 시상자인 제인 폰다로부터 트로피를 받고 있는 봉준호

한국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개 부문에서 수상한 10일(한국시각), 트위터에서 한 미국 기자의 단평이 엄청나게 공유되며 비판을 받고 있다.

″미국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뉴스”를 표방하는 매체 블레이즈TV에 출연하는 방송인이자 유튜버 존 밀러는 봉준호, 한진원의 ‘기생충’ 각본상 수상소감을 보고 ”이들이 미국을 파괴한다”고 비난하는 트윗을 썼다.

″봉준호라는 이름의 사람이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1917’을 이기고 각본상을 탔다. 수상소감은 ‘영광입니다, 감사합니다’였다. 그리고 이어진 소감은 한국어로 말했다. 이들이 미국을 파괴한다.”

 

이 트윗에는 ”인종차별주의자”, ”못 배운 사람”, ”한국인이 모국어로 말하는데 과민반응한다” 등 3시간 만에 1만5000천개가 넘는 반응이 달렸다. 이중에는 그의 말에 동조하는 반응도 섞여있다. 

하지만 가수 존 레전드는 비판하는 이들 중 하나였다. 

″이런 멍청한 소리 누가 돈 줘서 하는 거니 아니면 그냥 멍청한 말 하는 게 취미인 거니”

한 사용자는 미국에서 성차별주의자들을 풍자할 때 쓰는 짤에 봉준호의 사진을 합성한 버전을 답글 대신 달기도 했다.

이같은 반응에 밀러는 ‘한국인들이 미국을 파괴한다는 게 아니라, 할리우드가 그저 자기들이 얼마나 깨어있는지를 보여주려고 미국 영화 두 편이 아닌 계층 이야기를 하는 외국 영화에 상을 줬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비슷하게 그는 앞서서 ‘겨울왕국2’의 주제곡을 10개 국어로 부른 시상식 중 퍼포먼스에 대해 ”오페라 공연처럼 다른 언어로 부르면서 자막도 붙이지 않는다”며 ”세계주의자들이 만든 쓰레기”라고 비난했다. 그리고 ”백인 진보들의 죄책감 덕분에, 재능이 아닌 인종과 젠더와 혼란으로 상을 받은 흑인, 히스패닉, 여성, 성소수자들을 축하한다”는 등으로 비꼬는 다른 우파 성향 트윗들을 공유하기도 했다.

‘기생충’은 각본상 이후에도 국제장편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연이어 받았다. 밀러는 시상식의 최고상인 작품상 수상 직후에는 ”ㅋㅋㅋㅋㅋㅋ”라는 트윗을 남겼는데, 이에 한 사용자는 이런 답글을 썼다.

″그래 계속 울어라. 영화를 보기는 했니 듀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