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9일 15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09일 16시 01분 KST

진중권이 안철수 신당(가칭) 발기인 대회 강연 도중 울먹였다

강연 제목은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

2월 9일,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 대강당에서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의원의 신당 창당발기인대회가 열렸다. 이날 안철수 신당(가칭)은 작지만 더 큰 정당, 공유정당, 혁신정당이라는 당의 3대 기조를 발표했다. 그리고 사전행사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강연이 있었다. 강연 제목은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었다.

뉴스1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진중권 전 교수의 강연을 경청하고 있다 .

 

헤럴드경제’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진중권 전 교수는 강연 도중 울먹였다. 그는”조 전 장관이 청문회 때 ‘나는 사회주의자’란 말을 했는데, 그 생각이 계속 난다. 제가….”라며 ”나이가 드니 화가 나면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사회주의는 기회의 평등만이 아니다. 강력한 평등주의 사상.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살고서 사회주의 자처할 수 있는가. 이념에 대한 모독이다.”

″딸은 의전, 아들은 법전원. 아주 전형적인 강남의 욕망이다. 가장 천박한 천민주의적, 속물주의적 욕망이다.”

또한 안철수 전 의원에게 ”판단이 어려울 때는 원칙을 지켜라. 최선의 정책은 정직”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