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8일 12시 45분 KST

'신종 코로나' 중간숙주는 이것일지도 모른다

정력에 좋다고 소문이 났다

Prapan Chankaew / Reuter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박쥐에서 인간에게 옮기는 중간숙주가 천산갑일 가능성이 제기됐다.

천산갑은 비교적 포획이 쉽고 고기 맛이 좋아 중국에서 고급 식재료로 거래된다. 천산갑의 등비늘이 정력에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 밀렵이 끊이지 않아, 현재 천산갑은 멸종위기 종으로 지정돼 있다.

중국 화난농업대학 연구진은 7일 ”야생동물한테서 추출한 1000개 샘플을 검사한 결과, 천산갑에서 나온 균주 샘플과 확진 환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게놈 서열이 99% 일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앞서 중간숙주가 뱀이라는 연구도 나왔지만, 천산갑과 확진 환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게놈 서열이 99% 일치하면서 중간숙주가 천산갑일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 화난 시장에는 악어, 고슴도치, 사슴 등 각종 야생동물과 함께 천산갑도 판매되고 있다.

연구진은 ”이번 발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예방과 통제에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지난해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뒤 8일 기준 중국에서만 700명이 넘는 사망자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