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7일 15시 49분 KST

모토로라 레이저가 '10만 번 접기 실험' 3시간여 만에 고장났다

모토로라의 ‘레이저’는 이전에도 내구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모토로라의 새로운 폴더블폰 ‘레이저’가 10만 번 접기 도전을 시작한 지 3시간 30여분 만에 제 기능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미국 씨넷은 6일(현지시간) 모토로라 레이저 10만 번 접기 실험을 진행했다. 이 매체는 지난해 10월에도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실험은 ‘갤럭시 폴드’ 내구성 테스트 때와 동일하게 미국 제품 보증 전문 업체 스퀘어트레이드의 장치인 ‘폴드봇’을 이용해 진행됐으며, 실험 과정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Cnet

앞서 ‘갤럭시 폴드‘의 경우에는 14시간 동안 11만9400여회를 접었다가 편 끝에 액정이 파손됐다. 그러나 모토로라의 ‘레이저’는 그보다 훨씬 못 미치는 2만7000회만에 고장이 발생했다. 힌지(경첩) 부분이 더 이상 접히지 않았던 것이다.

제품은 매우 강한 힘을 줘야만 접혔고, 접힐 때는 무언가 부러지는 듯한 소리가 났다. 결국 이 문제로 당초 12시간 이상 진행 예정이던 실험은 조기 종료됐다.

2만7000번 만에 고장이 나는 건, 하루 평균 100회 정도 접고 편다고 가정할 경우 9개월이면 제품이 망가진다는 뜻이다. 하루 평균 50회로 낮춰서 가정한다고 해도 2년이 되지 않는다.

모토로라의 ‘레이저’는 이전에도 내구성 논란에 휩싸였다. 제품에서 삐걱대는 소리가 요란하게 났던 것이다. 이번 실험으로 인해 내구성에 대한 문제제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아래는 실험 영상.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