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7일 15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07일 15시 41분 KST

황교안 대표 종로구 출마 선언 "승리를 통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

"제가 이기려고 하는 상대방은 문재인 정권이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했다.

황 대표는 7일 오후 3시 한국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가 위치하고 있는 종로에서의 승리를 통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1년 전 당 대표에 올랐던 때를 떠올리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나라를 구하기 위해 제 모든 것을 던지자고 스스로 다짐했습니다.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합니다. 그 때 비장한 각오가 더 강해졌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서 서울, 수도권, 그리고 전국으로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로써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지 한달여 만에 지역구를 확정지었다.

앞서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황 대표의 결단이 늦어지자, 황 대표에게 ‘종로 출마가 아니면 불출마하라’는 최후통첩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출마 지역구를 정하기까지 시간이 걸린 데 대해 ”의견은 분분했고, 모두가 일리가 있었습니다. 결단은 오로지 저의 몫이었습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 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가겠습니다. 반드시 이겨내겠습니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가 종로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빅매치가 성사됐다.

현재 서울 종로에 출마를 선언한 후보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 이정현 무소속 의원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