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7일 11시 25분 KST

자유한국당 공관위가 황교안에 "종로 아니면 불출마"를 최후통첩했다

황교안과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서로 공개 비판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가 황교안 대표에게 ‘종로 출마가 아니면 불출마하라’는 뜻을 전했다.

공관위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내부 회의를 통해 황 대표에겐 종로에 나가거나 총선에 불출마하는 두 개의 선택지밖에 없는 것으로 정리했다”며 ”그 외 다른 가능성은 없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당초 오늘(7일) 예정됐던 회의를 전날 밤 갑작스럽게 다음 주 월요일(10일)로 연기했다. 황 대표에게 거취를 결정할 시간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 측에선 불쾌한 기색이 역력하다.

황 대표 측근 인사는 “공관위가 계획된 공천 심사에 집중하지 않고 왜 황 대표를 흔드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중앙일보에 불쾌함을 표했다. 또 다른 황 대표 측 인사는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가 9일까지 진행된다. 당 인사들의 운명을 가르는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당 대표된 도리로 거취 표명을 안 한 건데, 이렇게까지 밀어붙이는 공관위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와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과의 신경전이 불꽃 튀는 상황이다.

이 부위원장은 전날(6일) 경향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황교안 대표가 종로에 출마하지 않으면 보수가 일어설 기회가 막힌다’며 황 대표의 종로 출마를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여기에 대해 황 대표는 ”공관위원들이 공관위 회의가 아닌 곳에서 여러 이야기를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공관위에서 모든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황 대표는 ”통합을 위해서 저부터 앞장서겠다”며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한달 넘게 출마 지역을 정하지 못하면서 지나치게 몸을 사린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공관위로부터 최후통첩을 받아든 황 대표는 ”반드시 (총선 승리를 위해) 필요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힌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