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07일 10시 58분 KST

도끼가 자신이 세운 레이블 일리네어레코즈와 끝내 결별했다

9년 만이다.

뉴스1
래퍼 도끼

래퍼 도끼가 자신이 설립한 힙합 레이블 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리네어레코즈와 도끼는 2020년 2월6일 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도끼에게 보내주셨던 팬 분들의 사랑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도끼는 2011년 동료 래퍼 더콰이엇과 함께 일리네어레코즈를 설립했다. 이후 9년 동안 소속가수로 활동해 왔다.

이에 더콰이엇은 7일 인스타그램에 도끼와 함께 무대 위에서 공연하고 있는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도끼는 과거 모친의 채무 불이행 사건에 휘말리는가 하면 최근에는 미국의 한 보석상에서 외상값을 갚지 않아 고소당하는 등 각종 논란의 중심에 섰다. 특히 외상값 미지급 의혹 당시에는 일리네어레코즈의 모든 직책을 내려 놓은 상태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