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5일 16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05일 16시 10분 KST

정부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했다

이같은 조치는 역사상 처음이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우려해 전국 대학에 개강 연기를 권고했다.

정부가 대학들에 개강 연기를 권고하는 것은 역사상 처음이다. 지난해 기준 7만 1067명인 중국인 유학생들이 개강을 맞아 대거 국내로 입국할 것을 예상한 조치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보건복지부·법무부 등과 ‘범부처 유학생 지원단 확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유학생이 많은 경희대, 고려대, 단국대, 성균관대, 우송대, 이화여대, 한양대 등 20개 대학 총장도 자리했다.

교육부는 당장 다음달로 다가온 개강을 4주 이내에서 대학이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 등에 대해선 자율 격리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자율 격리 기간은 14일로, 이 기간 학생들의 출석은 인정해준다.

학교에 따라 금지하고 있는 신입생·편입생의 첫 학기 휴학에 대해서도 교육부는 휴학 사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경우에 한해 허용할 것을 대학에 권고했다.

이밖에도 교육부는 졸업식, 오리엔테이션 등 단체 행사는 가급적 실시를 자제하거나 연기 또는 철회할 것을 당부했다. 또 기숙사, 도서관 등 학내 다중 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 등 철저한 관리 조치를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