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05일 13시 13분 KST

일본 유람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0명이 확인돼 대기 중이다

감염자들만 내리고 나머지 승객들은 사흘째 대기 중이다.

STR via Getty Images
Workers in protective gear are seen next to a waiting ambulance at the Japan Coast Guard base in Yokohama on February 5, 2020, to bring the patients from the Diamond Princess cruise ship which remains offshore at the port. - At least 10 people on a cruise ship quarantined off the coast of Japan have tested positive for the new coronavirus, Japan's health minister said on February 5. (Photo by STR / JIJI PRESS / AFP) / Japan OUT (Photo by STR/JIJI PRESS/AFP via Getty Images)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유람선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 10명이 나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3일 요코하마항에 도착한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지난달 25일 내린 홍콩 관광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알려져 해당 선박을 검역했다고 5일 밝혔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탑승한 인원 약 3700명 가운데 발열 등의 증상이 있거나 감염자와 접촉한 것으로 나타난 273명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진행했고, 이 중 10명에게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

당국은 이날 해상보안청의 협력을 받아 감염자 10명을 가나가와현 내 의료기관으로 이송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유무를 역학적 조건만으로 판단할 경우 최대 14일 간의 잠복기간을 두고 본다”면서 선내에 남아 있는 승무원 및 승객들은 필요한 기간 계속해서 대기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10명의 감염자 연령대는 50대와 60대가 각각 4명, 70대와 80대가 각각 1명으로 확인됐다. 일본 국적자는 총 3명이다.

NHK는 감염이 확인된 사람 중 두 사람이 지난달 22일 유람선이 들렀던 가고시마현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홍콩 80대 남자와 버스 투어에서 반나절을 함께 보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사흘째 선내에 대기 중인 승선 인원들 사이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고도 전했다. 특히 승선자 가운데는 고령자가 많은 관계로 비상약 등의 문제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이날 10명을 추가해 모두 33명이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