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2월 04일 14시 18분 KST

새로운보수당에 입당한 김웅이 추미애를 겨냥했다

"제가 잘하는 일은 사기꾼 때려잡는 일"

뉴스1
새로운보수당 인재영입 1호인 김웅 전 검사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2.4/뉴스1

새로운보수당 영입 인재 1호 김웅 전 부장검사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김 전 부장검사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보수당 입당식에서 ”제가 잘하는 일은 사기꾼 때려잡는 일”이라며 ”하나의 사기꾼을 보내고 났더니 다른 사기꾼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대한민국 사기 공화국의 최정점에 있는 사기 카르텔을 때려잡고 싶다”고 말했다.

여기서 하나의 사기꾼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다른 사기꾼은 후임인 추미애 장관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부장검사는 또 전날(3일) 추 장관이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검사동일체 원칙을 박차고 나가라’고 주문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구단주가 선수들에게 ‘감독 말 듣지 말라, 코치도 바꿀 테니 너희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얘기하는 것으로 들렸다”면서 “선수는 구단주가 아니라 팬들을 위해 뛰는 게 맞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부장검사는 검·경 수사권 조정법안이 국회를 통과한 다음날인 지난달 14일 이를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당시 김 전 부장검사는 검·경 수사권 조정을 가르켜 ‘사기’라고 표현하면서 ”이 거대한 사기극에 항의하기 위해 사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