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4일 11시 27분 KST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한국은 우리의 전염병과의 투쟁에 큰 힘을 실어 주었다"

기자회견을 열었다.

뉴스1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4일 오전 서울 중구 주한중국대사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싱 대사는 이날 중국 정부의 방역 노력과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한 한·중 양국 정부의 공조를 설명하고 한국 측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싱하이밍 신임 주한 중국대사가 우리 정부의 후베이성 체류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와 관련해 ”많이 평가하지 않겠다”면서도 ”세계보건기구(WHO) 권고를 따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싱 대사는 4일 오전 서울 명동 주한중국대사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베이성 방문 외국인 입국이 전면 제한된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싱 대사는 “WHO는 이번 전염병 상황을 전 인류가 공동으로 대면하는 도전으로 보고, 세계 각국이 차별을 기피해야 하고 국제여행과 교역을 불필요하게 방해하는 조처가 있을 이유가 없다고 한다”며 “WHO는 유엔 안에서 보건문제를 다루고 조율하는 기구로서 세계 보건 분야의 가장 크고 권위있는 기구인 만큼 관련 국가들이 WHO의 건의에 의해 과학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세계 각국이 중국 체류자에 대해 입국 금지 조치를 내놓고 있는 데 대해 우회적으로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읽힌다.

싱 대사는 또 한·중 양국이 ‘운명공동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한 양국은 우호적인 이웃이고 인적 왕래가 밀접하다”면서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더욱 서로를 이해하고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정부와 국민들에 지원에 대해서도 고마움을 전했다. 그는 ”눈 속에 있는 사람에게 땔감을 보내주듯 우리의 전염병과의 투쟁에 큰 힘을 실어 주었다”며 ”중국측은 이에 대해 깊은 사의를 표하며, 중국 국민들도 이 따뜻한 정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싱 대사는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싱 대사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바이러스 차단을 막고 있다. 백신개발 및 치료제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며, 포괄적인 전국 유통망을 구축해 의료용 물자 및 생필품 공급에도 나섰다.

싱 대사는 ”이미 632명의 확진자가 완치 후 퇴원했으며 완치자의 증가 속도도 상승하고 있다”며 ”중국 국가위생보건위 고위급 전문가 팀장인 중난산 교수는 전염병 상황이 7~10일 내 절정에 달한후 효과적으로 제어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