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04일 09시 49분 KST

서동주가 부모의 이혼이 자신의 이혼에 영향 없었냐는 질문에 한 답 (영상)

같은 시기에 이혼을 진행했다

sbs
서동주

변호사이자 방송인 서동주가 자신의 이혼에 관한 개인적인 이야기를 털어놨다. 3일 방송한 SBS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배우 김수미와 만나 한 이야기다.

서씨는 부모인 방송인 서세원과 서정희과 같은 시기에 이혼을 진행했고, 마무리는 먼저 했다고 말했다.

김수미는 ‘부모님의 이혼이 워낙 힘든 편이었는데 그것 때문에 이혼 전에 더 (결혼생활을) 겪어보자는 생각은 안 들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서씨는 ”(부모님 때문에 더 해야겠다거나 하지 말아야겠다고) 판단한 게 아니라 결과적으로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이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여러가지가 있다’면서도 ”나를 잃어가는 느낌”이 가장 강했다고 했다. ″열심히 살았는데 막상 결혼하고 나서 나를 잃어가는 느낌이 들었다, 사회에서의 내가 없으니까”라며 ”참다참다 내 인생이 없어지는 느낌이 (더 강해졌고) 곧 마흔인데 내 인생을 찾기도 전에 기다리기만 하다 끝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결심했다)”고 말했다.

아래는 방송 영상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