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3일 21시 54분 KST

문재인 대통령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

'제한적 입국 금지' 조치가 한중 관계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정부가 취한 ‘제한적 입국금지’ 조치에 대해 특별히 중국과의 관계를 언급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은 이번 조치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전제하면서 중국은 최대 교역국이자 ‘진정한 이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가 발표한 후베이성 체류 또는 방문 외국인에 대한 입국금지와 제주 무사증 입국 잠정중단 조치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출입국관리를 보다 강화하고 엄격하게 통제하지 않을 수 없다. 세계 각국도 감염병의 유입과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수준의 입국제한이나 출입국강화조치를 실시하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부득이한 조치”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에 2주 이내에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 있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4일 0시부터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포함한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정부의 조치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나선 것은 중국 측의 이해를 구하면서 이번 조치가 한중 관계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이 우리의 최대 교역국인 만큼 이번 조치가 자칫 외교와 경제적 측면에서 한중 관계에 악영향을 끼칠 경우 적지 않은 난관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를 감안한 듯 문 대통령은 ‘진정한 이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의 최대 인적 교류국이면서 최대 교역국이다. 중국의 어려움이 바로 우리의 어려움으로 연결된다”면서 ”서로 힘을 모아 지금의 비상상황을 함께 극복해야 하고, 이웃국가로서 할 수 있는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이웃의 고통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나누고 연대할 때 진정한 이웃이고 함께 미래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중국과의 긴밀한 조율을 토대로 해서 나온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면서도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가져가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취임 초부터 박근혜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최악의 상황까지 내몰렸던 한중 관계를 풀어온 문 대통령만의 노하우가 녹아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에 국내에 있는 중국정부 관계자들도 일정부분 화답하는 분위기다. 펑춘타이 주제주중국총영사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정부의 제주도 무사증 입국제 일시 중단 조치에 대해 ”충분히 이해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싱하이밍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4일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어서 이번 우리 정부의 조치에 대해 중국 정부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