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3일 16시 13분 KST

인천에서 베트남으로 가던 비행기에서 한국인 탑승객이 돌연 숨졌다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는 무관하다.

인천에서 출발해 베트남 하노이로 향하던 베트남항공 여객기에서 50대 한국인 승객이 돌연 숨지는 사건이 벌어졌다. 베트남 당국은 사인 조사에 나섰다.

베트남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 5분, 인천에서 이륙한 하노이행 베트남항공 VN415편이 이륙한 지 2시간 가량 지났을 때 탑승객 A씨(56)는 의식을 잃었다. 마침 같은 비행기에 탄 의사가 30분 가량 응급처치를 시도했으나 A씨는 결국 숨졌다.

NurPhoto via Getty Images
베트남항공. 자료사진

A씨는 출국 수속을 마치고 비행기에 탑승할 때까지만 해도 별다른 이상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 사인은 갑작스러운 건강 악화로 추정되지만, 베트남 주재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는 무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사망 이후 비행기는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에 도착했고, 베트남 당국은 현재 시신을 인도받아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