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3일 12시 17분 KST

우한 영사의 '조원태 비판'에 대한항공도 입장을 밝혔다

우한에서 귀국지원을 맡은 영사는 조원태 회장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 중국 우한 지역의 영사가 교민들을 데려오기 위한 전세기에 탑승한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을 비판한 가운데, 대한항공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우한에서 귀국지원을 맡았던 정다운 경찰 영사는 교민들을 태운 2차 전세기가 한국에 도착한 1일 오후, 교민들의 위챗 대화방에 게시글을 올렸다. 정 영사는 무사히 고국으로 돌아간 교민들과 이를 도운 한인회 등에 감사 인사를 전한 뒤, 조 회장에 대해 언급했다.

뉴스1
한국에 도착한 우한 교민. 2020. 2. 1.

정 영사는 ”고생고생해서 전세기 마련했는데 밥숟가락 얹으려고 대한항공 조 회장이 비서 둘을 데리고 비행기를 탔다. 조 회장이 내리지도 않고 다시 타고 가서 자리가 모자란 탓도 해 본다”라며 ”결국은 그것까지 생각하지 못한 내 잘못”이라고 썼다.

이에 대해 정 영사는 뉴스1에 ”환자 등 불편한 분이 배려받아야 하는데 비즈니스석이 모자라 배려하지 못했다는 뜻”이라며 ”잘 걷지 못하는 분이 계셔서 비즈니스석으로 배려하고 싶었는데, 높으신 분들이 많아 그런 자리가 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측도 이후 입장을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조 회장은 교민 탑승을 위해 기내에서 준비했으며 별도의 비서를 동행하지 않았다”라며 ”좌석은 부족하지 않았으며, 전세기를 띄우는 건 기업으로써 희생을 감수한 것이므로 숟가락을 얹었다는 표현은 과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부는 중국 우한과 인근 지역에서 교민과 유학생 701명을 전세기를 통해 귀국하도록 했다. 이 전세기에는 운항을 자원한 기장과 승무원 등 대한항공 직원과 조 회장도 함께 탑승했다. 대한항공은 이에 대해 ”조 회장은 운항항공사 책임자로서 탑승했으며, 승무원들의 자원에 대한 감사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위해 동참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