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02일 17시 57분 KST

북한 김정은이 지원금과 함께 중국 시진핑에 보낸 서한의 내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해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국가적 위기를 겪고 있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위문을 담은 서한을 보냈다. 아울러 북한은 노동당 명의로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에 지원금도 전달했다.

2일 북한과 중국의 매체들은 대대적으로 이같은 사실을 보도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서한에서 ”우리 당과 인민은 중국에서 발생한 이번 전염병 발병사태를 자기 일처럼 생각하며 한집안 식구, 친혈육이 본 피해로 여기고 있다”라며 ”중국 인민들이 겪는 아픔과 시련을 조금이나마 함께 나누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Xinhua News Agency via Getty Images

북한은 이날 중국 인민을 혈육이라고 표현하며 우애를 강조냈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지고 대북제재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하고 있음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사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중국에 전염병 관련해 서한을 보낸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인민일보 등 중국 매체들도 김 위원장으로부터 온 서한에 대해 보도했다.

현재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국경을 폐쇄한 상태다. 이로 인해 중국 베이징발 항공편 운항도 중단된 상태다. 따라서 중국 여행객도 북한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만큼 이번 서한 전달과 우호 표시도 일련의 과정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은 서한과 함께 중국에 지원금도 전달했다고 한다. 다만 구체적인 지원 액수와 전달 수단 등은 밝혀지지 않았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중앙일보에 ”북한의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지원 액수가 크지 않을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한집안 식구’라는 표현을 쓴 건 북중 관계를 신경쓰고 있다는 것이고, 국제사회의 중국 지원에 동참하는 모습을 통해 정상국가 이미지를 보여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매체들은 북한의 지원금 전달 사실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