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2일 17시 27분 KST

진중권이 정경심과 2년 반 전에 절연했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역겨운 비리를 저지른 이가 졸지에 순결한 희생양, 개혁의 순교자로 둔갑했다”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2년 반 전 ‘절연’했다며 ”역겨운 비리를 저지른 이가 졸지에 순결한 희생양, 개혁의 순교자로 둔갑했다”고 비판했다.

2일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진 전 교수는 ”‘정경심 교수님, 사랑해요’라는 말이 가장 듣기 힘들었던 것”이라며 ”위조된 스펙을 가진 조민의 의전원 입학은 문재인 정권이 표방하는 평등·공정·정의의 가치를 짓밟는 일이었는데, 그 정권의 대의를 지지한다는 이들이 어떻게 정경심에게 사랑한다고 외칠 수 있는 것이냐”고 썼다.

뉴스1

진 전 교수는 ”정 교수와 5년 동안 같이 근무하면서 그에게 들은 얘기는 딱 두 부류다. 하나는 재산, 또 하나는 아이들 ‘입시‘”라며 ”정 교수 본인이 자신이 구치소에 있는 유일한 이유가 ‘사법개혁‘이라 하는데 내가 기억하는 한 정 교수는 정치에 아무 관심이 없다”고도 썼다. 또 ”그 분은 이른바 ‘강남사모님‘이라고 불리는 전형적 상류층 여성이었기에 ‘진보지식인’이 어떻게 이런 분하고 한 집에서 살 수 있는지 의아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정 교수는 자기한테 따라붙은 기자에게 ‘여긴 어떻게 들어왔냐‘고 하면서 ‘수위 아저씨 나한테 혼나는 거 보고 싶냐’고 덧붙였다. 없는 이들에게 갑질하는 강남 사모님의 전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정 교수와는 이미 2년 반 전에 절연했다. 이분이 총장님의 위세를 등에 업고, 학교 일에 좀 많이 나서는데 어느 날 나한테 부적절한 부탁을 하더라”며 ”그 문제로 짜증나서 학교 때려 치려고 했더니, 총장이 전화를 걸어 ‘진 교수, 아무래도 조국 교수는 대통령 못할 것 같아. 정 교수 때문에’라고 만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실 정 교수, 개인적으로 억울할 것”이라며 ”스펙 만들기야 그 세계에서 누구나 다 하는 것이라 생각할 테고, 남편이 공직을 맡지 않았다면 지금 받는 혐의의 상당수는 받을 필요 없었을 테니까. 게다가 남편처럼 트위터로 진보적인 척한 적도 없지 않나”고 덧붙였다.

끝으로 진 교수는 ”다이아를 훔친 도둑이 열린 맨홀에 빠져 잡혔는데, 자신이 맨홀 공사 때문에 잡혔다고 탓하는 셈”이라며 ”그가 감옥에 있는 건 다이아를 훔쳤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진 교수는 ”‘정경심 교수 사랑해요’라는 외침이 이 사회의 법적, 윤리적 기준 자체를 완전히 무너뜨렸다”라며 ”그 기준을 다시 세워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