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02일 15시 10분 KST

주한 중국 대사가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권고하지 않고 반대한다'고 했다"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최근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외국인들의 미국 입국을 일시적으로 중단한 가운데,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 중국 대사가 이러한 정책에 대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싱하이밍(邢海明) 신임 주한 중국 대사.

중앙일보는 지난 30일 부임한 싱 대사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싱 대사는 ”세계보건기구(WHO)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중국으로부터의 이동과 교역을 제한하는 것을 권고하지 않고 반대한다’고 말했다”라며 ”관련 국가들이 WHO의 건의에 부합하는 과학적 결정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즉 중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처는 WHO에서도 반대하는 방안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싱 대사는 ”미국은 오히려 (WHO의 제안과는) 정반대의 방향으로 지나친 행동을 취했다. 다른 의도가 있지 않나 의심이 간다”고 미국의 중국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 조처에 대해 반대 의견을 표했다.

싱 대사는 ”한국 정부와 각계 인사들이 중국에 대량의 구호물자를 보내주는 등 많은 지지를 해 줬다. 중국은 이 따뜻한 정을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한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와 손잡고 협력해 방역 전쟁에서 꼭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우려와는 달리 그간의 방역에 성과가 있었다고도 전했다. 싱 대사는 ”‘바이러스 테스트제’를 개발한 뒤, 감염자를 신속히 선별할 수 있기 때문에 확진자 수가 늘었고 치료 효과도 있다”라며 ”중국 전역으로 감염자가 발생했지만 예방과 통제, 치료도 모두 가능한 병”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싱 대사는 ”중국 정부는 책임 있는 태도로 국제 사회와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