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2월 02일 14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11일 16시 35분 KST

윤석열이 '대권주자 2위' 여론조사 결과에 밝힌 입장

세계일보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자신을 ‘대권 후보 2위’로 명시한 여론조사에 대해 ”앞으로 나를 대통령 후보군에서 제외해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월 31일, 세계일보는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적합도 여론조사(표본오차 ±3.1%p, 신뢰수준 95%, 응답률 10.1%)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위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32.2%)였고, 윤 총장은 2위(10.8%)였다. 3위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0.1%)였다.

뉴스1

이에 대해 윤 총장은 ”국가의 형사법집행을 총괄하는 사람을 후보군에 넣는 것은 정상적인 국가 기능에 도움이 안 된다”며 ”지속적으로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찰총장에 대해 정치적 여론조사를 하는 건 매우 부적절”하다는 뜻을 밝혔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복수의 대검찰청 관계자들은 해당 여론조사를 의뢰한 언론사에 이같은 설명을 전했으며, 앞으로 윤 총장을 대통령 후보군에서 제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전에도 윤 총장은 정치를 할 생각이 없다는 의견을 밝혀 왔다.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으로부터 총선 출마를 권유받기도 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정치에 소질도 없고 정치할 생각이 없어 거절했다”고 밝혔다.

위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