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02일 1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2월 02일 10시 47분 KST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 인접 지역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다

후베이성과 경계를 맞댄 후난성이다.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 후베이성 인근 지역인 후난성에서 치명적인 조류독감이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후베이성과 후난성은 경계를 맞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일,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보다 더욱 치명적인 ‘H5N1 조류독감’이 후난성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South China Morning Post via Getty Images
중국 양계 농장. 자료사진

이에 따르면 중국 농업농촌부는 후난성 사오양시 솽칭구의 한 농가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했다고 발표했으며, 7850마리의 닭 중 4500마리가 숨졌다. 솽칭구는 관내 닭 1만7828마리를 살처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조류독감은 드물긴 하지만 인간에게도 전염될 수 있다. 전염될 경우 치사율은 50%에 달한다. 다만 중국 당국은 이 조류독감이 인간에게 전염된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이어 새로운 조류독감이 발생하며 중국 방역 체계는 더욱 큰 부담을 안게 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