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2월 01일 16시 34분 KST

훔친 외제차로 인천서 광주까지 달린 10대들이 붙잡혔다

무면허운전이었다.

djedzura via Getty Images
Car thief opening stolen car doors. Car thief, car theft

훔친 외제차로 인천에서 광주까지 무면허운전을 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가출 후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3400만원 상당의 BMW 차량을 훔치고 차주의 신용카드를 무단으로 사용한 혐의(특수절도 등)로 A군(14)과 B양(18)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월31일 알렸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1월28일 오전 1시46분쯤 인천 남동구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C씨(28)의 BMW 승용차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그대로 광주광역시까지 무면허 운전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차 안에 있던 차주의 신용카드로 기름을 넣는 등 대담한 절도 행각을 벌이던 이들은 1월30일 오전 9시50분쯤 광주 서구 쌍촌동 한 모텔에서 덜미를 잡혔다. A군과 B양은 ”무작정 광주에 가고 싶었다”는 이유로 인천에서 광주까지 차를 훔쳐 운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폭행과 절도 등의 전과가 있던 A군과 B양은 경찰의 보호관찰 대상자였다. 경찰은 이들이 보호관찰 기간 중 범행을 저지르고 주거가 부정해 도주 우려가 있다고 판단, 체포 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두 사람의 신병을 보호자에게 인계한 후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