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01일 13시 47분 KST

윤병희가 '정통 강남파'라며 밝힌 의외의 사실들 (영상)

아~ 이 사람~!

MBC
배우 윤병희

배우 윤병희가 자신을 ‘정통 강남파’라고 소개했다.

1월31일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배우 조병규가 강남 모처에서 반려견을 산책시키던 중 윤병희와 우연히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윤병희는 ”왜 형이 여기 있냐”고 묻는 조병규에게 ”나 이 동네 산다. 중학교도 여기서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이 동네(강남) 산다고 하면 왠지 나랑 안 어울리는 것 같아서. 감독님이 고향 묻길래 ‘정통 강남파’라고 얘기했더니 다들 웃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강남에서 태어났다고 알린 윤병희는 ”여기가 밭이어서 고구마도 캐고 그랬다. 공터에 밭이 있었다”며 ”결혼해서도 이 동네에 어머니랑 다 같이 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가 3대째 강남에 산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윤병희와 조병규는 갑작스런 만남 이후 어색해 하다가 편의점 앞에서 커피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윽고 윤병희는 ”애들 아침 식사 준비해야 한다. 이제 빵집 좀 찾아봐야 겠다”고 자리를 떴다.

윤병희는 현재 SBS ‘스토브리그‘에 출연 중이며, 지난해에만 영화 ‘블랙머니‘, ‘나쁜 녀석들:더 무비‘, ‘봉오동 전투‘,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힘을 내요 미스터 리’ 등 다수의 영화에서 활약한 배우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