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01일 11시 07분 KST

박명수가 마스크 가격 폭등 현상을 강하게 비판하며 한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에 마스크 값은 100배 가까이도 뛰었다.

뉴스1
방송인 박명수

방송인 박명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마스크 가격 폭등 현상을 비판했다.

박명수는 1월31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관해 이야기했다.

이날 전민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메르스보다 빠르게 전파된다고 하자 마스크가 동이 났다. 중국이나 대만에서도 우리나라 마스크가 두꺼워서 많이 산다고 한다. 그래서 가격이 많이 뛰었다”고 언급했다.

이에 박명수는 ”나도 마스크를 샀는데 품절됐다고 취소 문자가 오더라”라면서 ”국민의 건강을 볼모로, 수급이 불확실하기는 하겠지만 그렇게 올려서…”라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다들 근근히 사서 쓰는데 마스크 가격을 올리면 국민이 힘들다”고 일침을 가했다.

함께 방송에 출연한 조우종은 “1000원대로 묶음 판매되던 마스크가 10만원대로 올랐다. 지금 공장에서는 마스크 만드는 직원들이 탈진 상태라고 한다”라고 거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공포로 마스크 등 개인 위생용품 가격이 폭등할 조짐을 보이자 정부는 관련 물품 매점매석 및 가격 담합을 엄단하겠다고 선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