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31일 11시 42분 KST

귀국한 우한 교민 368명 중 18명에게서 증상이 발견됐다

14명은 국립중앙의료원으로, 4명은 중앙대학교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됐다.

뉴스1

3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로 봉쇄된 중국 우한을 떠나온 한국인 368명 가운데 18명에게서 의심 증상이 발견됐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12명은 탑승 과정에서 증상을 보였고 6명은 김포공항 검역 과정에서 증상을 보였다.

이들 가운데 14명은 국립중앙의료원으로, 4명은 중앙대학교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게 됐다. 

증상이 없는 교민 350명 중 200명은 충남 아산의 경찰인재개발원으로, 150명은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2주간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