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30일 21시 43분 KST

검찰이 추미애 아들의 군대 휴가 미복귀 무마 의혹 수사에 돌입했다

한국당이 추 장관을 검찰에 고발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아들의 휴가 미복귀 당시 외압을 넣어 상황을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동부지검은 최근 추 장관의 외압 의혹 사건을 형사 1부에 배당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30일 밝혔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추 장관이 2017년 더불어민주당 대표로 재직 중일 때 카투사 일병으로 복무하던 아들 A씨(27)의 휴가 미복귀 수습을 위해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3일 대검찰청에 추 장관을 공무집행방해죄, 근무기피 목적 위계죄의 공동정범 혐의로 고발했다.

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지난해 12월30일 열린 추 장관의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A씨가 휴가 중 연장 신청을 거부당하고 부대의 복귀 지시에도 돌아가지 않았으나 돌연 그의 휴가가 연장됐다’며 여기에는 추 장관의 입김이 들어갔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추 장관은 ”아들이 군 입대 1년 후 무릎이 아파서 수술을 하게 됐다”며 ”군에 상의해 개인 휴가를 쓴 것”이라고 외압 의혹을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