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30일 17시 18분 KST

중국 정부는 영국 전세기에도 허가를 내 주지 않고 있다

영국 정부는 우한에 거주 중인 영국인들을 위해 전세기를 준비했으나...

중국 정부가 우한 교민의 송환을 위한 전세기 운항을 돌연 취소했다가 1대에만 승인을 한 가운데, 영국 정부가 준비한 전세기도 중국 정부의 허가 지연으로 출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영국 스카이뉴스는 중국 우한에서 영국인 200여명을 데리고 오려던 전세기가 중국 측의 불허로 이륙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서를 내고 ”우한의 영국인들을 안전하게 데려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가능한 한 빨리 영국행 비행기를 운항하기 위해 중국 당국과 긴밀한 연락을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HECTOR RETAMAL via Getty Images
약국 앞에 줄을 선 우한 시민들. 2020. 1. 30. 

BBC에 따르면 영국 전세기는 원래 이날 오전 우한을 떠나 31일 오전 옥스퍼드셔에 있는 브라이즈 노턴 공군기지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영국에 도착한 뒤 전세기 탑승자들은 국민건강서비스(NHS) 시설에서 2주 간 격리치료를 받도록 돼 있었으나, 일정 지연으로 인해 계획은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 정부 역시 이날 오전 10시와 정오에 각각 전세기 2편을 우한으로 보내 교민들을 실어올 예정이었다. 그러나 교민들의 현지 집결을 앞두고 중국 측의 허가가 지연돼 일정이 돌연 취소됐다. 중국 측은 우선 1대 운영만 승인하겠다고 통보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