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30일 15시 28분 KST

정부가 중국에 500만달러 상당의 긴급 지원을 제공한다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해서다.

일명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방역대응예산으로 208억원을 집행한다. 정부는 중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제공한다.

3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었다. 이날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올해 예산에 반영된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 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라며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올해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통해 지원한다”고 전했다.

뉴스1

이밖에 정부는 검역 인력을 추가 배치하며,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의 상담인력도 대폭 증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는 중국에 대해 총 500만달러(한화 약 59억3000만원) 상당의 지원을 긴급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또 외교부는 우한 지역에 마스크 200만장, 의료용 마스크 100만장, 방호복과 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물품을 지원하며, 이 중 일부는 우한 교민들의 귀국을 위한 전세기를 통해 전달된다.

이밖에 우한과 가까운 충칭시 등에 30만불 상당의 정부 지원품을 우선 지원하며, 향후 추가적 지원에 대해서는 중국 정부와 협의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총 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기존 확진환자 4명과 접촉한 387명 중 유증상자들은 모두 음성인 것으로 판명됐으며, 지난 3일 동안 추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