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30일 14시 30분 KST

문재인 대통령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건, 국가의 책무"

'임시생활시설이 운영되는 지역'이라고 말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의 대응역량을 최대한 끌어올려 2차 감염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동시에 '과도한 불안감'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 제공) 2020.1.30/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점검회의’를 열고 정부의 대책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중앙정부와 지자체 간에 긴밀히 소통하면서 협력을 강화해달라”고 당부하면서 국민 안심시키기에 나섰다.

이날 밤부터 예정된 우한 교민 귀국을 언급하면서 ”우리 국민이 어디에 있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가의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한 교민들이 귀국 후 지낼) 임시생활시설이 운영되는 지역 주민들불안을 이해한다”며 ”대책을 충분히 세우고 걱정하시지 않도록 정부가 빈틈없이 관리하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우리가 맞서야 할 것은 바이러스만이 아니다”며 가짜뉴스에 대한 엄정한 대응을 특별히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가짜뉴스의 생산·유포를 방역을 방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저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면서 관계부처에 단호하게 대처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 범국가적 위기 상황인만큼 정치권과 언론에 대해서도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무기는 공포와 혐오가 아니라 신뢰와 협력”이라며 정부를 향한 국민과 지역사회의 협력을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