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30일 14시 14분 KST

11월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추월했다. 역대 3번 째다

11월 기준으로는 사상 처음이다.

benkayam via Getty Images
right after birth, baby is holding father's finger

지난해 11월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추월했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추월한 것은 사망자 통계 집계가 이뤄진 1983년 이후 3번째이며, 11월 기준으로는 사상 처음이다.

3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2019년 11월 사망자 수는 2만5438명으로 출생아 수 2만3819명을 1619명 앞질렀다.

11월 사망자 수는 2만5438명으로 1년 전보다 1238(5.1%) 늘었다. 11월 기준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전년 대비 증가율은 2002년(8.0%) 이후 17년 만에 가장 컸다. 11월 출생아 수는 2만3819명으로 1년 전(2만5301명)보다 1482명(-5.9%) 줄었다.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1년 이후 11월 기준으로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이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감소하기 시작해 2016년 4월부터 역대 최저치를 찍기 시작했다. 이때부터 작년 11월까지 44개월간 ‘역대 최저’ 기록 행진이 지속됐다.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증가분은 -1619명이다. 자연증가분이 마이너스를 나타낸 것은 인구의 자연감소를 뜻한다. 월별 인구가 자연 감소한 것은 2017년 12월(-1736명)과 2018년 12월(-3756명) 뿐이었다. 11월 기준으로는 역대 처음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자연감소란 내국인이든 외국인이든 국제적인 인구 이동이 없다는 가정 하에 인구가 줄었다는 의미”라며 ”통상 12월에 사망자가 늘고 출생아가 줄어드는 패턴이 나타나기 때문에 2017~2018년 추세로 보면 2019년 12월에도 자연감소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11월 혼인 건수는 2만493건으로, 역시 11월 기준 1981년 집계 이래 가장 낮았다. 1년 전(2만2801건)보다는 2308건(-10.1%) 감소했다. 조혼인율을 4.9%명으로 조사됐다. 이혼 건수는 9203건으로 전년(1만83건) 대비 884건(-8.8%)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