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30일 10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30일 10시 09분 KST

김승현 딸 수빈 양이 아빠의 결혼식이 끝난 뒤 눈물로 전한 소감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김승현과 장정윤 작가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배우 김승현과 장정윤 작가의 결혼식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김승현의 딸 수빈 양은 눈물을 흘리며 ”제발 잘 살라”는 소감을 전했다.

29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과 장 작가의 결혼식 현장이 그려졌다. 비공개로 진행됐던 결혼식이 처음으로 공개된 것으로, ‘살림남2’ 출연자인 팝핀현준·박애리 부부, 최양락·팽현숙 부부 등이 자리했다. 축가는 가수 유미와 김승현의 친구 최제우(최창민)가 불렀으며, 사회는 코미디언 변기수와 김지민이 맡았다.

KBS2

턱시도를 입고 식장에 들어선 김승현은 이어 드레스를 입고 장 작가가 입장하자 감동을 받은 듯한 표정이었다. 김승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장인어른께서 딸을 보내주셨을 때 수빈이가 떠오르며 ‘이런 감정이겠구나’를 느꼈다”며 ”수빈이가 시집을 갈 때는 내가 그 자리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빈 양은 감동을 감추지 않았다. 앞서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던 수빈 양이었지만, 정작 결혼식에서는 누구보다도 아버지를 축하하는 모습이었다.

KBS2

수빈 양은 ”아빠가 고생한 것을 알고 있다. 아니까 더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나는 남들이 볼 수 없는 아빠의 결혼식을 봤으니 좋은 경험이었고, 아빠가 흔히 말하는 ‘꽃길’만 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빠 결혼 축하해”라며 ”잘 살아, 제발”이라고 말하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승현은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제 현실이다. 아내를 위해 열심히 살아야겠다”라며 ”아내에게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 저란 남편을 믿고 앞으로 열심히 잘 살아보자.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한편 김승현은 지난 12일, 서울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