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1월 29일 17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1월 29일 17시 21분 KST

손학규가 바른미래당 탈당한 안철수에게 훈계했다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한 가운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대화와 타협이 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자신의 퇴진을 요구했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탈당한 안 전 대표를 겨냥해 일종의 ‘훈계’를 한 것으로 보인다.

29일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탈당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손 대표는 ”우리 당을 창업한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었던 안 전 대표가 탈당하게 된 것에 당대표로서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라면서도 ”자신의 요구사항만을 얘기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뉴스1

이어 ”안 전 대표가 이 점을 숙고해 앞으로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의 짧은 입장문은 이렇게 끝났다. 당의 공동 창업주 격인 새로운보수당의 유승민 의원에 이어 안 전 대표까지 탈당하며 위태로워진 당의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의 탈당으로 손 전 대표의 당 내 입지 역시 더욱 불안해질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지난해 4월 보궐선거에서 참패한 이후 지속적으로 대표직 사퇴를 요구받아 왔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에게 바른미래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제안하며 자신에게 비대위장을 맡겨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이를 거절했고, 안 전 대표는 ”손학규 대표의 발언을 보면서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며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