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9일 14시 41분 KST

황교익이 "한국인도 예전엔 박쥐 먹었다"며 중국인 혐오를 경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원인으로 꼽히는 박쥐

뉴스1
황교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시작해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이 ”한국인도 예전에는 지금의 중국인과 다르지 않았다. 박쥐를 먹었다”고 주장했다.

황교익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지자 박쥐를 식용하는 중국인에 대해 혐오의 말을 입에 올리는 이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남획으로 박쥐 멸종 위기’라는 제목의 과거 신문기사를 공유하면서 “1979년 경향신문 기사다. 박쥐를 잡아먹어 개체 수가 급격히 줄었다고 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황교익은 이어 ”물론 일상식은 아니었다. 몸에 좋을 것으로 생각하고 먹었다. 2010년대 중국인의 음식 관습이 1970년대 한국인 수준이라 해석하면 큰 무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박쥐 요리’는 한국 방송사들이 가끔 다루는 소재”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잠잠해지면 한국의 방송사는 박쥐요리 먹방을 찍을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언제적 이야기를 하고 있냐”고 그의 발언을 지적했다. 지적이 이어지자, 황교익은 국민일보에 “우리가 과거 박쥐를 먹었다는 사실과 박쥐를 먹는 음식습관은 없어져야 한다는 내용의 글이다. 잘못된 음식습관을 중국인 혐오의 도구로 이용하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중국의학과학원 병원 생물학 연구소 진치(金奇) 소장은 ”이번 신종 코로나의 발병원과 관련, 지금까지 이뤄진 많은 초반 연구들이 박쥐를 발원지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