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9일 14시 01분 KST

우한 교민 중 유증상자도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다

충북 진천 또는 충남 아산에 수용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함에 따라 중국 우한에 체류 중인 국민을 귀국시킬 전세기를 보낼 예정일 가운데, 교민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증상자도 전세기를 타고 입국할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사실을 밝혔다. 박 장관은 ”전세기는 최신 기종이기 때문에 공기순환장치 필터링이 잘 돼 있다”라며 ”실제로 기내에 기침 등을 통한 세균이 배출돼도 옮길 가능성은 낮다”라고 말했다.

뉴스1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검역 관계자들이 중국에서 입국한 관광객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 2020. 1. 29.

다만 교민이 700여명에 이르기 때문에, 유증상자만 따로 전세기를 태우는 방법도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면서 ”옆자리와 앞뒤 좌석을 비우고 대각선으로 앉게 되며,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층을 구분해 교차감염되지 낳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공항 검역장에서 다시 발열 체크를 하고 유증상자는 격리 병동으로 바로 이송하며 무증상자는 따로 임시생활시설로 옮겨 2주간 격리생활을 할 예정”이라며 ”의료진이 24시간 동안 같이 생활하며 매일 두 차례 상태를 확인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우한에서 입국하는 교민들은 지방의 공무원 전용 교육시설에서 머물게 될 가능성이 높다.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에 수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