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9일 14시 42분 KST

배민 노조가 '중국인 밀집 지역' 배달 금지를 요청해 논란이 됐다

논란이 확산되자 사과했다

배민라이더스 홈페이지
자료사진

배달의민족 노동조합이 사측에 ‘중국인 밀집 지역 배달 금지’를 요구했다가 논란이 됐다.

전날(28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민라이더스지회는 사측인 우아한청년들에 ‘우한 폐렴관련 협조의 건’이라는 제목으로 공문을 보냈다.

배민라이더스지회는 공문을 통해 ”우한 폐렴이 확산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을 접촉할 수밖에 없는 배달 노동자의 특성에 따라 불안감과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안전 마스크 지급과 함께 확진자 발생된 지역·중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배달 금지 또는 위험수당 지급을 요청했다.

이 가운데 ‘중국인 밀집 지역 배달금지 또는 위험수당 지급’ 부분이 문제가 됐다. 중국인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조장하는 동시에 중국인 혐오까지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공문 내용 중 매우 부적절한 소수자에 대한 혐오 표현이 있었다”며 ”연맹은 중대한 책임감을 느끼며, 상처 입은 분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공식 사과했다.

사측인 우아한형제들은 손 소독제와 마스크 지급 등을 약속하면서, 노조가 요구한 ‘배달 금지’에 대해선 정부 차원의 지침이 내려올 경우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만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