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8일 16시 01분 KST

정부가 중국 우한 입국자 3023명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가 14일인 것을 감안해 내린 조치

뉴스1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병원 출입구에 '우한폐렴' 관련 안내문 이 설치돼 있다

보건당국이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으로부터 입국한 3000여 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가 14일인 것을 감안해 내린 조치로 보인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8일 ”최근 중국 우한으로부터 입국한 3023명에 대해 지자체 및 건강보험 심사평가원과 함께 일괄 조사 및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출입국기록 등으로 파악된 우한공항에서의 입국자는 내국인 1166명, 외국인 1857명이다. 이에 대해 당국은 ”내국인이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는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 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외국인은 출국 여부를 우선 확인하고, 국내 체류자의 경우 경찰청 등과 협조하여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국은 현재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경계’로 상향하면서 지자체와 함께 지역사회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당국은 확진 또는 의심환자 입원에 필요한 국가지정입원치료 병상은 현재 29개 병원 161개 병실을 운영 중이다. 또한, 의심환자 신고 증가에 대비해 지역별 거점병원 및 감염병 관리기관 등의 병상도 동원 가능하도록 준비하고, 필요하면 감염병 관리기관을 추가 지정하는 등 단계별로 확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