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
2020년 01월 28일 14시 00분 KST

'유명 영화인' 연기학원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원장은 "사귀는 사이였다"고 반박했다.

유명한 영화인으로 알려진 한 연기 학원의 원장이 미성년자 수강생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원장은 ”사귀는 사이였다”고 주장했다.

27일 채널A는 단독으로 연기 학원 원장 A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당시 고등학교 2학년이던 수강생 B씨를 약 1년 동안 지속적으로 성폭행했다.

채널A

B씨에 따르면 첫 성폭력은 독립 영화를 찍으면서 시작됐다. B씨는 ”제 표정에서 감정이 너무 안 나온다고 원장실로 따로 불러 몸을 더듬다가 ‘불감증인가?’라고 말했다”라며 ”그 당시에는 불감증 같은 말을 들어도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고 밝혔다.

성폭행은 A씨의 집에서 벌어졌다. B씨는 ”다짜고짜 집으로 부르더니 옷을 벗으라고 했다”라며 ”처음엔 놀랐는데 아무렇지 않은 척, 대담한 척 했다. A씨가 수없이 ‘여배우로서 감독이든 매니저든 몸을 바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즉 정신적으로 세뇌된 상태였기 때문에 성폭행을 거부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후 B씨는 정신과에 방문해 치료를 받았다. 당시 담당 의사는 ”성적으로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했다”라며 ”연기 쪽으로 가야 하는데 길이 끊기니까 참고 해 나가야 한다고 하더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학원 관계자들 역시 “A씨는 신적인 존재였다”, ”영화계나 연기 생활은 이 분 눈 밖에 나는 순간 못하겠다 싶었다”고 말했다.

B씨 외에도 성폭력을 당했다는 여성은 또 있었다. 이들은 A씨로부터 탈의를 요구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연기자의 길에는 성상납이 필요하다”라는 내용을 늘 강조했다고도 말했다.

채널A

이에 A씨도 반박에 나섰다. B씨의 주장에 대해서는 ”사귀는 사이였다”며 집으로 부른 건 촬영을 위해서였고, 모텔을 여러 번 간 건 맞지만 B씨의 요구였을 뿐 성관계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A씨는 또 다른 여성들의 성폭력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향후 촬영에 대비해 신체를 봐 둘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노출을 하지 않으면 연기하는 데는 곤란하다. 체형 관리가 안 된 애들에게 자극을 주기 위해 그랬다”고 말했다. 또 성상납 발언에 대해서는 ”우스갯소리로 한 말이 와전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씨는 B씨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