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28일 09시 50분 KST

정부가 중국 우한 전세기 파견에 10억원을 배정했다

전세기 파견 계획은 오후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방역예산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28/뉴스1

정부가 중국 우한 지역 교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에 10억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오전 긴급 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 방역을 위해 총 208억원의 예산을 집행하겠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진단비 52억원, 격리 치료비 29억원 등이다.

여기엔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으로 10억원도 포함됐다. 전세기 파견이 결정되는 즉시 집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이밖에 추가 예산이 필요할 경우엔 올해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지원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 각별한 관심을 갖고 경계해주시되, 과도한 불안감 없이 정상적으로 경제활동을 영위해주시기 바란다”라며 ”(중국과 우리나라가) 양국간 각별한 협력과 상호지원이 효과적으로 작동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한 전세기 파견 여부는 28일 오후 예정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관계장관회의에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