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8일 09시 43분 KST

길이 줄곧 부인했던 결혼과 득남 소식을 2년 만에 밝힌 이유 (영상)

3년 만의 방송 출연에서 밝혔다.

채널A
채널A '아이콘택트'

음주운전 사건 이후 자숙의 시간을 가져온 그룹 리쌍 길이 결혼과 득남 소식을 알렸다.

길은 27일 채널A ‘아이콘택트’에 장모와 함께 출연했다. 길의 장모는 ”딸이 3년 동안 실종이 됐다. 집에서 은둔 생활을 하고 그러니 사위가 예쁘겠냐”고 토로했다.

앞서 길은 음주운전으로 활동을 중단한 후 결혼설이 불거졌으나 줄곧 입을 닫고 있었다. 그의 주변인들이 각종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를 전면 부인했고, 이때도 길은 해명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장모의 등장으로 결혼설은 사실이었으며 길 부부가 슬하에 아들까지 두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어 3년 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길은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려야 될 것 같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정말 죄송하다”며 대중에 사과했다.

이어 그는 세 번째 음주운전을 저지른 3년 전을 회상하며 ”처음에 몇 달은 밖에 나가질 않았다. 못 나가겠더라”며 ”혼자 남게 되고 동료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안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년 동안 나에 대한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다”며 “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이 생겼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밝혔다.

길은 결혼, 득남을 감춘 것에 대해 “타이밍을 놓쳤다”며 “내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다. 주위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라 나와 연락이 안 닿으니까 내가 아들을 낳았다는 걸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며 결혼설 부인은 ‘타이밍 문제’였다고 해명했다.

그가 “축복 받으면서 결혼하고 아들의 돌잔치도 해야하는데 다 못했다”고 말하자 장모는 ”섭섭했다. 기사가 났을 때 맞다고 하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했다. 손자도 보고 싶지 않을 만큼 서운했다는 것이다.

길과 장모는 정식 결혼식을 올리는 것으로 화해의 가닥을 잡은 듯 했으나 결혼식 날짜와 규모로 이견을 보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사위로 받아달라”는 길의 호소에 장모는 ”아직은 아닌 것 같다. 결혼식을 올리고 나면 그때 받아들일 것 같다. 지금은 아니다”라며 자리를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