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7일 16시 29분 KST

배우 이성민이 무명 시절을 떠올리며 아내에게 감사를 전했다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다.

배우 이성민이 과거 가난했던 무명 시절을 회상하며 자신의 곁을 지켜준 아내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6일 오후 9시5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우 이성민이 게스트로 출연해 모벤져스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SBS

이날 신동엽은 이성민에 ”고생할 때 한결 같이 (아내 분이) 버팀목이 되어줘서 그런지는 몰라도 아직도 집에 들어가면 죄인이 되는 느낌이라고 하시더라”라고 얘기했고, 이성민은 ”집에만 들어가면 왜 내가 그렇게 작아지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성민은 ”아내가 연애할 때는 굉장히 여리고 약하고 겁이 많은 줄 알았는데 굉장히 강직하고 지금까지 저를 끌고 오는 카리스마 있는 사람이었다”라며 ”제가 결혼하고 나서 집사람을 참 힘들게 했다”라고 얘기하기도 했다.

이어 ”(결혼 후에도) 저희가 도시가스비를 낼 돈이 없다보니깐 장인어른의 카드를 아내가 가지고 있었다”라며 ”그런데 장인어른은 내색조차 하지 않았다. 집에도 출가한 딸 집에는 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찾아오시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그는 ”사위를 배려하는 마음이었다”라고 표현했다.

이성민은 음문석의 생활을 바라보면서 자신의 무명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처음 서울와서 연극할 때는 수입이 없어서 와이프가 아르바이트 했고 아내가 손에 쥐여준 생활비 10만원이 전부였다”라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이성민은 과거 ”제 생활이 궁핍한 것을 아이가 알 정도는 아니었다”라며 ”그런데 초등학교 입학할 때 대구에 살다가 이사를 하고 나니깐 돈이 없었다. 아이가 고기를 좋아했서 고기를 사 먹여야 하는데 1인분에 1000원 정도했던 대패삼겹살을 먹으러 갔던 기억이 난다”라고 얘기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이성민은 ”지금도 대패 삼겹살을 안 먹는다. 그것만 보면 그 때 생각이 나서 안 먹는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