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7일 16시 04분 KST

손예진 측이 '촬영 중 응급실행'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촬영 중 응급실로 이송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배우 손예진이 과로 때문에 응급실로 이송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손예진 측이 ”피로 누적으로 인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27일 스타뉴스는 단독으로 손예진이 경기도 파주에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촬영 중 과로로 인해 응급실로 이송됐다고 보도했다. 이후 손예진 측도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뉴스엔에 따르면 손예진 측은 ”드라마 촬영을 하느라 피로가 누적돼 응급실에 다녀왔다”라며 ”치료를 마친 후 드라마 촬영장으로 복귀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큰일은 아니다. 피로 누적으로 인해 응급실에 다녀온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 불시착‘은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가 막내딸 윤세리(손예진)와 북한 장교 리정혁(현빈)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영화 ‘협상’ 이후 또 다시 재회한 손예진과 현빈의 작품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