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27일 14시 53분 KST

리커창 중국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우한을 방문했다

바이러스 예방 작업을 지시했다.

중국에서 일명 ‘우한 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80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우한 현지를 방문했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리 총리가 우한시를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와 의료진을 위로하고 바이러스 예방 작업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또 마스크를 쓰고 푸른색 스크럽복을 입은 리 총리가 관계자들과 만나는 장면이 담긴 사진도 공개됐다.

중국 국무원

앞서 리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국무원 실무회의를 주재하고 춘절 연휴를 다음 달 2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연휴 후 이동하는 인파로 인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한편 이날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중국 30개 성과 홍콩·마카오·대만에서 확진자 2744명, 사망자 80명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중 중증환자는 461명으로 크게 늘었고, 중국 내 의심 환자는 5794명으로 집계돼 확진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