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1월 26일 17시 08분 KST

프랑스 출판사가 “9·11은 CIA 자작극 가능성” 교과서 구절을 사과했다

'초등학생들이 말할 법한 음모론을 교과서에 썼다'

ASSOCIATED PRESS
2001년 9월 11일 공격을 받은 뉴욕시 세계무역센터의 모습

프랑스의 한 출판사가 역사 교과서에 ‘9·11 테러’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자작극일 가능성을 언급하는 서술을 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공식 사과했다. 2001년 발생한 비극을 둘러싼 음모론이 2020년이 되도록 불씨가 꺼지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다.

프랑스의 엘립스 출판사가 출간한 <플래시카드로 보는 20세기 역사>라는 책에, 이미 틀린 것으로 판명 난 음모론이 실린 사실을 학교 교사들이 발견해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화제와 논란이 됐다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이 최근 보도했다.

이 책은 프랑스의 사회과학 최고 명문 그랑제콜인 시앙스포를 졸업하고 역사·지리를 가르치는 장 피에르 로체 교수의 저서로, 시앙스포 학부생들과 그랑제콜 입시 준비생들을 겨냥해 저술된 역사 교과서라고 한다.

문제가 된 대목은 테러조직 알카에다의 창설 배경과 9·11 동시다발 테러의 맥락을 설명하면서 나왔다. 해당 구절은 이렇다. “이 사건은 - 중동에 대한 미국의 영향력 행사를 위해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조율한 게 거의 확실한데- 미국 영토 안에서 미국의 힘을 상징하는 대상물들을 타격했다.”

이 책이 나온 것은 지난해 11월이지만, 문제가 불거진 건 최근 한 중등학교 교사의 딸이 이 책을 구매했다가 아버지에게 해당 구절을 말하면서다. 그 교사는 동료 교사들과 함께 참여하는 페이스북 그룹에 문제의 텍스트 사본을 올렸고, 소셜미디어 등을 타고 삽시간에 일파만파로 퍼져나갔다고 한다.

이 페이스북 그룹의 브루노 모디카 대변인은 일간 <르몽드>에 “순식간에 댓글이 122개나 달렸다”며 “지은이가 쓴 삽입 문장은 초등학생 등에게서 들을 수 있는 음모론으로, 교사가 출판물에 기술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프랑스의 음모론 모니터링 사이트인 ‘콘스피러시 왓치’도 이 책의 논란이 된 구절을 확인하고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했다. 이 단체는 2018년 12월의 여론조사를 인용해 “35살 이하 젊은이의 21%가 9·11 테러의 배후에 미국 정부가 있다고 믿는다”며 이번 교과서는 바로 이들을 겨냥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출판사 쪽은 최근 누리집에 “어떠한 사실적 근거가 없는 음모론을 반영하는 이 구절은 이 책에 쓰이지 않았어야 했다. 이 구절은 출판사의 편집방향이나 저자의 의도를 반영하지 않는다”는 공식 해명문을 올리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 출판사는 지은이도 이 삽입 구절을 삭제하기를 바란다며, 이 책의 온라인판과 아직 서점에 배포되지 않은 책들에는 수정 문구를 추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판사 쪽은 <비비시>에 보낸 입장문에서 “우리 출판사가 내는 책에 (저자들이) 개인의 의견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지만, 어떤 경우에도 부정확하거나 근거 없는 사실이 객관적인 진리로 제시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